최종편집 : 2021.3.14 일 20:40
장애인총연합회신문
인권 감수성을 키우는 인권 여행
인권 감수성을 키우는 인권 여행

‘청소년을 위한 인권 에세이’를 읽고

여러분은 ‘인권’이라는 단어를 듣는 순간 머릿속에 무엇이 떠오르는가? 나는 학생이라 그런지 좁은 공간 안에서 틀에 박힌 일상을 살며 주변의 강요에 의해 입시경쟁을 치르는 나와 같은 청소년들의 인권이 떠오른다. 또한 갑을 관계를 통한 노동자들의 인권 문제도 머릿속을 스쳐 지나간다. 그 밖...
장애인

아임뚜렛-돈벌이 수단으로 이용된 장애

아임뚜렛-돈벌이 수단으로 이용된 장애
지난해 12월 7일에 올라온 라면 먹는 영상 하나로 조회수 400만을 기록한...

의미가 퇴색된 장애인 보호 시설

의미가 퇴색된 장애인 보호 시설
최근 대전의 한 장애인주간보호시설에서 일어난 폭력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
청소년칼럼

부모와 다른 아이들

부모와 다른 아이들
Ebs 다큐프로그램에 ‘부모와 다른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여려개가 ...

‘코로나 집콕’이 가져온 장애인 가족의 비극

‘코로나 집콕’이 가져온 장애인 가족의 비극
얼마전 유튜브에서 지적 장애인과 그 어머니가 찻길에서 사망한 채 발견되었다는...
문화스포츠

그 자체로도 괜찮아, '그대로 괜찮은 쿠키'

그 자체로도 괜찮아, '그대로 괜찮은 쿠키'
장애 아동을 돕는 가장 맛있는 기부라는 슬로건을 단 '그대로 괜찮은 ...

다시 한번의 금메달

다시 한번의 금메달
패럴림픽 당시 사이클 종목 금메달을 따서 26년 만에 한국에 금메달을 안겨줬...
우리들 이야기
우리 학교의 장애인 배려지수는 몇 점?|
울산제일고등학교(교장 이상호)에는 현재 장애 학생이 통학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미래 혹여나 입학할지 모르는 장애 학생을 위해, 또한 언제든 방문할 수 있는 장애를 가진 학부모나 손님을 위해, 학교의 장애인 편의시설
요양병원, 모두를 위한 실버타운으로
지난 7월 말 울산 북구 천곡동에 위치한 한 요양병원을 방문을 했을 당시, 그곳에서 살고 계시는 어르신 분들은 밝은 표정을 찾기는 어려웠다. 건물의 시설이나 주변 환경등은 살기에 정말 좋은 곳이다.그러나 이곳에서도
블루밍 팔찌에 대하여 아십니까?|
블루밍 팔찌는 고려대학교 SIFE(Students In Free Enterprise)에서 제작하는 팔찌로써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는 의식팔찌이다.SIFE의 Blooming project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인권
요양병원에 대하여
며칠 전 어느 한요양병원에 봉사활동을 하기위해 들렸다.그곳엔 많은 어르신들이 계셨고, 몸을 전혀 가누지 못하시는 분들도 많지는 않지만 꽤 계셨다.우리의 흔한 생각으로 요양병원은 단순히 계속 돌봐줄 보호자가 없고, 몸
다문화

3D 프린터, 이제는 더 이상 장난감 만드는 장치가 아니다.

3D 프린터, 이제는 더 이상 장난감 만드는 장치가 아니다.
대중이 3D 프린팅을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게 되면서 그 기술은 전 세계의 ...

희망을 노래하는 가수, 레나마리아를 아시나요?

희망을 노래하는 가수, 레나마리아를 아시나요?
2018 장애인 문화예술 축제 ‘A+ 페스티벌’의 개막공연에서는 스웨덴 출신...
인공지능 챗봇

인공지능 챗봇 "이루다"는 어쩌다 장애인을 혐오하게 되었을까?

최근 인공지능 챗봇 “이루다”를 둘러싼 논란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루다"는 인공지능 스타트업 ...
장애인의 자립을 위한 국가의 정책과 인식 변화

장애인의 자립을 위한 국가의 정책과 인식 변화

​ 수 백 년 전 조선시대에도 장애인의 자립을 위한 정책과 관직에 등용된 사람들을 볼 때 상당...
‘보조공학사’라는 직업 혹시 들어보셨나요?

‘보조공학사’라는 직업 혹시 들어보셨나요?

내가 너만한 아이였을 때 - 아들에게
학교 - 집 - 학원.. 우리들의 일상은 매우 단조롭습니다. 감동깊게 읽은 시 한편을 소개하며 잠시 마음의 휴식을 나누고자 합니다. 학교에서 국어수행평가 영상시를 만들면서 접한 시로 친구들과 역할을 나누어 영상으로 직접 표현한 작품이어서 더 기억에 남는 시.. 시인 민영의 작품입니다. 내가 너만한 아이였을 때 - 아들에게 민 영 내가 너만한 아이였을 때늘
독서의 즐거움을 건네다, 울산 점자도서관
'독서는 마음의 양식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릴때부터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온 말이다. 학생들부터 전문가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독자들은 다양한 종류의 책을 접한다. 그리고 그것을 통해 세상을 경험하고, 소통하게된다. 책을 많이 읽을수록 이러한 지식은 쌓이고 쌓여 독자에게 하여금 높은 소양을 가지게 만들고, 이를 통해 현대사회에서는 교양있고 세련된 문화
범서고 티모태 프로젝트
티끌 모아 태산
지난 9월 12일 울산 범서고등학교에서 학생회 주최로 버려지는 이면지들을 재활용하여 모아진 성금을 울산 북구 아나율 지적 장애인 보호작업장 분들에게 전달하여 큰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학생들이 가정과 학교에서 버려지는 이면지 50장과 제본비 1000원을 가지고 오면 이렇게 모아진 이면지들을 제본도우미들이 연습장으로 제본을 하여 학생들에게 되돌려줌으로써 자원
포토뉴스
공지사항
사회단체

'WHO AM I(나는 내가 만든다)'를 읽고

'WHO AM I(나는 내가 만든다)'를 읽고
나는 WHO AM I(나는 내가 만든다)라는 책을 읽었다. 이 책은 나를 돌...
최근인기기사
1
'저는 장애인입니다', 강신혜 선생님의 이야기
2
장애인 콜택시
3
변기보다 더러운 영화관 의자
4
증가하는 다문화가정, 문제점도 늘어나...
5
장총련 청소년기자단 발대식 그 뒷이야기
6
블루밍 팔찌에 대하여 아십니까?|
7
학성고등학교 자기주도 학습 전문가 초청 강연회
8
독서의즐거움을 건네다, 울산 점자도서관
9
올해의 노벨상 수상자들에 대해
10
장애인을 위한 위험한 시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청소년기자단 신청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 남구 옥동 157-8  |  대표전화 : 052)266-4517  |  HP : 010-6878-0651  |  팩스 : 052)273-64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울산, 다01100  |  종별 : 특수주간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인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택
Copyright © 2013 장애인총연합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