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5.12 일 22:20
장애인총연합회신문
기사 (전체 16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들이야기] 러시아어 인증 시험 - 토르플(ТРКИ) 1급(Первый уровень) 후기
김가희 울산외고 3   2019-05-12
[우리들이야기] 발대식을 다녀와서
제주엽 울산중 1   2019-05-12
[우리들이야기] 제6기 청소년기자단 연수를 다녀와서
신은우 약사중 1   2019-05-12
[우리들이야기] 거리의 만찬 - 아주 보통의 학교
배서연 동천고 1   2019-02-24
[우리들이야기] 찬란한 슬픔의 봄, 다시 찾은 벽화의 마을
"여러분 같은 좋은 학생들이 나중에 큰 사람이 되셔서, 우리 같은 사람들 불쌍히만 여겨주십쇼."작년 4월, 예쁜 벽화로 가득한 신화마을에서 한 할아버지께 들었던 말이 1년 내내 귓가에 맴돌았다.꽃이 만개한 이 봄, 그 목소리는 나를 다시 한 번 그 아
백진희 청운고2   2019-02-24
[우리들이야기] [드라마 리뷰] 여우각시별 - 웨어러블의 존재
작년 10월 1일부터 11월 26일까지 SBS에서 이라는 드라마가 방영되었다. 원래 드라마를 많이 보는 편이라 좋아하는 배우가 나와 보기 시작했던 드라마인데, 시청하다보니 다른 부분에 관심이 생겨 계속 보게 되었다.배우 이제훈의 역할인 ‘이수연’은 뜻
김가희 울산외고2   2019-02-24
[우리들이야기] 장애아의 부모를 위한 위로와 지침서
배서연 동천고1   2019-02-24
[청소년 칼럼] 보이지 않는 유리막, 소수자를 구분하고 장애인을 '특별화' 해...
요즘 가장 ‘핫’한 매체는 두말할 것도 없이 바로 ‘유튜브’이다. 가수, 모델 등 TV에 나오는 직업을 선망하고 꿈꾸던 아이들의 장래희망 양상 역시 이와 함께 개인방송인 유튜브버(크리에이터)로 변하고 있다. 성인뿐만 아니라 많은 청소년들 역시 이 추세
김지원 울산외고1   2019-02-24
[우리들이야기] 요양 병원에서 들은 따뜻한 말 한마디
지난 달, 내가 자주 가던 주성혜 요양 병원에서 이제까지와는 사뭇 다른 특별한 경험을 했다. 중학교 3학년 때 부터 시작한 요양 병원 봉사 중 가장 가슴이 따뜻해지는 날이었다. 지금까지는 요양 병원에서 주로 창문 닦기, 침대와 선반 청소하기, 식사 수
박서연 울산외고1   2019-02-24
[청소년 칼럼] '‘반짝반짝 들리는’…장애인에 대한 인식 변화를 담아내다
작년 4월 장애인의 날에 삼성화제, 교육부,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가 매회 진행하는 장애인 이해 드라마인 ‘반짝반짝 들리는’이 방송되었다. 청각장애인인 주현성 역을 맡은 빅스의 홍빈과 대세 아이돌인 이수아 역을 맡은 라붐의 솔빈이 주역으로 나온 1시간
권혁진 학성고1   2019-02-24
[청소년 칼럼] 미디어, 장애인에 대한 진실을 숨기고 있다
우리는 텔레비전이나 뉴스 기사 등 많은 미디어에서 발달장애인을 접하게 됩니다. 우리는 그러한 미디어에서 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하는 계기가 되거나 동정심을 품게 되어 그러한 미디어들의 장점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미디어에 왜곡된 사실이 대부분이라는
곽태원 중앙중학교 2   2019-02-24
[청소년 칼럼] 장애인, 이제는 다르게 언급할 때입니다.
학교 안에서는 정말 다양한 이야기들이 쏟아집니다. 입시와 같은 미래를 준비하는 이야기부터서로의 사생활을 묻는 사사로운 대화들 까지, 이 사이에는 매우 다양한 욕설들과 비하발언들이 당연하다는 듯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학생들의 비속어에는 ‘장애인’
대현고 1학년 박완기   2019-02-24
[청소년 칼럼] KTX 장애인 리프트, 잘 이용되고 있는가?
많은 사람들이 휠체어를 이용한다. 휠체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내리막길을 설치하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모든 장소에 내리막길을 설치할 수 없기에 흔히 계단에 휠체어 리프트를 설치하는 경우가 많다.최근 12월 13일 장애인 리프트를 둘러싸고 KTX와
이수현 포항제철고2   2019-02-24
[청소년 칼럼] 장애인을 배려하기 위한 버스 보조시설, 과연 효과가 있을까?
지난 8월 말 울산의 버스정류장 4곳을 돌며 전광판과 버스 정보 시스템을 간단히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광판에는 휠체어 아이콘이 명시되어 있어 장애인들이 타기 수월한 버스를 표시해 둔 것 같 았다. 장애인들이 조금이나마 더 편한 승하차를 할 수 있
강누리 울산외고2   2019-02-24
[우리들이야기] 도시 한복판 장애인을 위한 육교
나는 최근에 수원시로 이사를 왔다. 확실히 수도권 지역이라 그런지 울산과는 차원이 다르게 울산에서는 보지 못하던 시설들이 굉장히 많았다. 장애인 같은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인권 보호도 다른 지역 보다 더 잘 되고 있는 것 같았다. 그 대표적인 예시가
홍혁진   2019-02-24
[청소년 칼럼] 평등한 세상을 위해 장벽을 넘다, 배리어 프리
배리어프리(Barrier Free)는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다소 낯선 개념이다. 1974년 유엔 장애자 생활환경전문가 회의에서 처음 소개된 이 개념은, 장애인들도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물리적, 제도적 장벽을 제거하는 것을 뜻한다.
김민서 삼일여고2   2019-02-24
[청소년 칼럼] 학교 다니기 힘든 장애인 친구들
본 기사의 작성인은 울산 d고등학교에 재학중인 학생입니다. d고등학교 본교는 현재 야자 시간 등의 밤이 늦은 시각이면 엘리베이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엘리베이터의 전원을 꺼둡니다. 이에 신체에 장애를 지녀 제대로 거동하기 힘든 학생들은 야간에 엘리베이터
대현고 1학년 박완기   2019-02-24
[청소년 칼럼] 이제는 지팡이도 스마트 시대
우리는 가끔씩 바쁘게 다니다 보면 툭 튀어나온 보도블럭에 발이 걸려 넘어질 뻔할 때가 꽤 있다. 우리같은 비장애인들도 이런 경험이 있기 마련인데, 시각장애인들에게는 이러한 길거리가 얼마나 위험할지 새삼 느끼게 해준다. 또한 점자블럭이 잘못 깔아져있거나
곽태원 중앙중학교 2   2019-02-24
[청소년 칼럼] 비장애인이 당연히 누리고 있는 것들을 하지 못하고 있는 장애인
얼마 전에 모 놀이공원에서 롤러코스터를 시각장애인이 탑승하려는 것을 막은 걸로 손해배상 소송을 한 것을 재판부 판결에서 놀이기구 작동방식은 안전사고 위험성이 누구에게나 같이 존재한다고 승소판결을 했고 놀이공원측이 항소했다는 기사를 보았다. 여러 현장검
배서연 동천고 1   2019-02-24
[청소년 칼럼] 장애인과 더불어 사는 사람들 시리즈 2탄
장애인과 더불어 사는 사람들 시리즈 두 번째 인물은 광주 무지개공동회 대표이사인 천노엘(오네일 페트릭 노엘) 신부님을 소개하려고 한다. 아일랜드에서 태어난 오네일 페트릭 노엘 신부님은 1957년 가난하고 척박한 한국에 오셨다. 광주전남성당에서 활동을
김서현 함월고1   2019-02-24
 1 | 2 | 3 | 4 | 5 | 6 | 7 | 8 |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청소년기자단 신청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 남구 옥동 157-8  |  대표전화 : 052)266-4517  |  HP : 010-6878-0651  |  팩스 : 052)273-64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울산, 다01100  |  종별 : 특수주간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인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택
Copyright © 2013 장애인총연합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