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5.8 일 19:11
장애인총연합회신문
기사 (전체 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들이야기] 도서명 : 그림으로 듣는 한국음악 ( 저자 : 조석연)
고대로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형성된 한국의 전통음악을 그림 자료와 함께 상세하게 설명하고 현재에는 어떤 모습으로 남아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그림 자료는 고대 암각화, 고분 벽화, 풍속화, 명창의 사진, 영화 포스터 등 다양한 시각 자료(그림)를 의
박시우 경의고 2   2022-05-08
[우리들이야기] 화이트 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 저자: 장삼용
'루마니아에서 귀하의 계정으로 비정상적인 로그인 시도가 있었습니다‘라는 황당한 e-mail을 수신한 적이 있다. PC에 여러 보안 프로그램을 돌리고 있지만 미흡하다는 생각에 ‘화이트 해커를 위한 암호와 해킹’을 보며 직접 암호화 시스템을 익혀보
박시우 경의고 2   2022-05-08
[우리들이야기] 이방인(저자:알베르 카뮈)
이 작품은 영웅적인 태도를 취하지 않으면서 진실을 위해서는 죽음도 마다하지 않는 뫼르소라는 인물을 통해 현실에서 소외되어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현대인이 죽음을 앞두고 비로소 마주하는 실존의 체험을 그리면서 기존의 관습과 규칙에서 벗어난 새로운 인간상을
박시우 경의고 2   2022-05-08
[우리들이야기] 운동하는 아이가 행복하다 (저자 : KBS 운동장 프로젝트 제작팀)
우리나라에서는 학교 운동장에서 또는 놀이터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을 보기 힘들다.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적인 교육 선진국의 체육 수업 시간은 평균 11.8%인 반면 우리나라는 7% 정도라고 한다. 그나마 아동·청소년들은 학교체육 시간을 제외하면 전혀
박시우 경의고 2   2022-05-08
[우리들이야기] 열두 발자국 (저자 : 정재승)
저자는 이 책의 제목인 ‘열두 발자국’은 ‘인간이라는 경이로운 미지의 숲을 탐구하면서 과학자들이 내딛는 열두 발자국’을 줄인 것이라 한다. 이 책의 제목을 궁리하면서 저자는 소설가 움베르토 에코의 ‘소설의 숲으로 여섯 발자국’을 떠올렸다고 한다. 그리
박시우 경의고 2   2022-05-08
[우리들이야기] 기계는어떻게생각하는가(저자:숀 게리시)
인공지능의 용어에 대해 정의를 내리기 위해 조사를 하던 중이었다. 앨런 튜링은 인공지능에 대해 정의하기 위해서 ‘기계는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은 내놓았다고 한다. 처음 이 말을 들었을 때 ‘기계가 어떻게 생각하겠는가, 당연히 못하지’라며 별다른
박시우 경의고 2   2022-05-08
[우리들이야기] 현대 마케팅론 (유필화)
『현대마케팅론』 제9판에서는 첫째, 옛날 자료와 사례들을 최신 자료와 참신한 사례들로 바꾼 것 같았습니다. 둘째, 그러나 시대의 흐름을 타지 않는 그야말로 마케팅의 원리에 해당하는 부분은 가급적 손을 대지 않았습니다. 이 책의 목적이 독자들로 하여금
허예은 성신고 2   2022-05-08
[우리들이야기] 오만과 편견 저자 : 제인 오스틴
귀족과 젠트리의 사회가 있는 영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그린 소설이다. 당시 영국의 상류 계급은 크게 귀족원에 의석을 가진 귀족과 대지주 계급이 차지하고 있었다. 대지주인 젠트리 사이에서도 여러 계급이 있었다. 일반적인 사교 의례에서는 동등하게 대우
박시우 경의고 2   2022-05-08
[우리들이야기] 1984( 조지 오웰 지음;정회성 옮김)
조지 오웰의 본명은 ‘에릭 아서 블레어’로, 인도 뱅갈에서 하급관리의 아들로 태어나 이튼 사립학교를 졸업하였다. 당시 이튼 학교의 교육목적은 식민지 관료, 군인, 제국주의자를 양성하는 것이었는데 이런 분위기 자체를 싫어하고 삶의 소박한 것들을 사랑해왔
박시우 경의고1   2021-03-14
[우리들이야기] 집단주의가 우리나라에 야기하는 문제점
먼저, 집단주의에 대하여 알아보자. 집단주의는 개인주의와 대립되는 개념이자, 흔히 혼동하는 공동체주의와는 엄연히 구별되는 개념이다. 집단주의와 공동체주의와의 차이는 집단주의는 전체를 개인보다 우선하는 것이 아니라 아예 개인을 고려하지 않는 것이고, 공
조인걸   2021-03-14
[우리들이야기] 인권은 대학 가서 누리라고요?
저자가 인권교육을 하러 학교에 가면 학생들에게 지나치게 권리만 가르치는 게 아니냐는 오해를 받는다고 한다. 학교에서는 이미 충분히 청소년의 권리를 가르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청소년의 권리는 도덕과 사회, 특히 민주사회와 시민교
박시우 경의고1   2021-03-14
[우리들이야기] 2021년 미국 국회의사당 점거 폭동에 대한 간단한 설명
열흘 전에, 나는 뉴스를 보고 있었다. 그 때, 미국의 국회의사당에서 폭동이 일어났다는 속보가 보도되었다. 나는 그 때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왜냐하면 다른 나라도 아닌 미국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다른 국가보다 미
조인걸   2021-03-14
[우리들이야기] 니코마코스 윤리학(아리스토텔레스 지음;홍석영 풀어씀)
아리스토텔레스가 아들 니코마코스에게 삶의 궁극적 가치를 들려주는 책, ‘니코마코스 윤리학’은 관념적이지 않고 소박하다. 이 책은 행복한 삶이 인생의 목적이라는 상식에서 출발한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인간이 추구하는 최고선은 행복이며, 행복은 마음가짐이 아
박시우 경의고1   2021-03-14
[우리들이야기] 도덕적인간과 비도덕적 인간(라인홀드 니버)
한 개인이 행한 도덕적 행위가 사회의 정의와 합당하게 일치할 수 있을까? 니버는 이 책을 통해 우리에게 이러한 물음을 던지면서, 인간은 개인적으로는 도덕적인 존재가 될 수 있으나 일단 집단 속으로 들어가게 될 경우에 그 집단의 이익을 위해 비도덕적 경
박시우 경의고1   2021-03-14
[우리들이야기] '유원'을 읽고
네델린드를 대표하는 화가이자 해바라기의 화가로 알려진 빈센트 반 고흐에게는 자신보다 일 년 먼저 태어났다가 죽은 형이 있다. 이름은 빈센트 반 고흐. 우연이 아닌 이 이름 때문에 고흐는 살아있는 내내 형의 삶을 대신 살고 있다는 느낌이었다고 고백했다.
허예은 성신고 2   2021-03-14
[우리들이야기] 땜장이 의사의 국경없는 도전
의사는 연봉도 높으며, 주위 사람들의 인정도 받을 수 있는, 부와 명예를 모두 가진 직업이다. 게다가 경쟁률도 아주 높아서, 의대에 합격했다고 하면 성공한 인생이라고 볼 정도이다. 그러나 일반인들에게 의사는 어떤 존재일까? 환자의 입장에서 이야기해보면
노서영 유곡중3   2021-03-14
[우리들이야기] [독서] 과학콘서트를 읽고
이 책은 우리가 이해할 수 없을 만한 어렵고 복잡한 과학의 언어를 우리가 알아들을 수 있도록 소개해준 책이다. 당신은 과학이라 하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는가? 아무래도 많은 사람이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힌 것이나 그저 먼 나라 이야기라고 생각하곤 한다.
조인걸   2021-03-14
[우리들이야기] 미안해야 하는 사람이 아니라 그저 우리와 같은 사람
외할머니와 함께 성당 미사를 드리러 갔었다. 오랜만에 보러 간 미사여서 그런지 고해성사를 봐야 했다. 고해성사를 하려면 성전 제일 뒷 편 긴 의자에 순서대로 앉아 신부님이 오시기를 기다리며 침묵을 유지해야 한다. 나보다 먼저 오신 할머니가 계셨는데,
허예은 성신고 2   2021-03-14
[우리들이야기] 언론이 말해주지 않는 불편한 진실-박종성
책 제목인 '언론이 말해 주지 않는 불편한 진실'을 보고 언론계에서 어떤 진실을 알려주지 않을까? 그이유는 뭘까? 불편한 진실이란 무엇일까? 등의 의문이 들어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책의 부제는 양극화, 종교, 질병, 환경 등 여러 카테
박서연 울산외고3   2020-08-02
[우리들이야기] '식스팩' 을 읽고~
나는 독서와 음악 감상이 취미인 건 사실이었지만 너무 흔해 모범 답안도 되지 못할 것 같았고,달리기를 특기로 적기엔 나만큼 잘 뛰는 아이가 언제나 존재했다. 사실 그 빈칸에 진짜로 적고 싶었던 건 '댄스'였다 .누군가 콧방귀를 뀔 것만
허예은 성신고 1   2020-08-02
 1 | 2 |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청소년기자단 신청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 남구 옥동 157-8  |  대표전화 : 052)266-4517  |  HP : 010-6878-0651  |  팩스 : 052)273-646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울산, 다01100  |  종별 : 특수주간신문  |  발행인/편집인 : 김인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택
Copyright © 2013 장애인총연합회신문. All rights reserved.